티스토리 뷰

이번 설 정부 지원혜택으로 영상통화 무료? 자영업자는 데이터를 준다?

 

설연휴혜택

 

이번 설 연휴에 5인집합금지로 인해 가족모임을 못하는 대신 설연휴에 무료로 영상통화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줍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두달에 걸쳐 데이타 100GB를 추가로 제공한다고 하는 정부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9일 과학기술 정보통신부에 의하면 최기영장관은 9일 SK텔레콤 , KT , LGU+ 대표진등 통신 3사 CEO와 온라인 간담회를 했다고 합니다. 간담회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설 민생안정, 이용자 보호를 위한 통신 분야 지원방안을 논의 했는데, 결과로 나온 지원은 설 연휴인 11~14일에 영상통화를 무료로 제공 하는 것 입니다.

 

영상통화가 가능한 사용자라면 설연휴 기간에는 요금부담 없이 영상 통화를 할 수있으며 통신3사 외에도 알뜰폰 이용자들 역시 무료영상통화를 쓸수 있다고 합니다. 단, 선불폰의 경우에는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영상통화무료제공에 포함 되지 않습니다.

 

설연휴

 

또한, 설 당일 특정시간대에는 영상통화 이용자가 몰려 품질저하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음으로 몰리는 시간대를 피해 사용하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도 마련했는데, 코로나 19로 인해 현재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해 통신 3사 소상공인 전용상품을 이용하는 이들에게 신청을 하면 두달 동안에 걸쳐 이동전화 데이터 100GB, 월 50GB를 추가로 받을 수 있는 지원을 마련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제한 영업, 고객감소로 인해 업장에서 사용하는 초고속 인터넷이나 전용회선등 통신 서비스를 일시정지 할 경우에 정지가능 기간을 3개월에서 최대 6개월로 연장을 해줍니다. 

 

또한, 핸드폰 요금 연체로 인해 사용중단이 일어나지 않도록 통신3사는 2월과 3월에는 휴대폰 사용중지를 미뤄줍니다. 이용자가 신청시네는 미납요금을 분할 납부 할 수있도록 하기로 했습니다.

 

이외에도 저소득층 교육 콘텐츠를 위한 데이터 사용량 부담을 부담없이 제공, 장애인 전용요금제도, 고령층을 위한 어르신 전용 상담 센터까지 세운다고 합니다.

 

솔직히 자영업자의 입장에서는 이미 요금제로 충분한 사용이 가능하며 와이파이로 다 사용하고 있기에 그닥 도움이 되는 지원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뭔가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기 보다는 이렇게 해서 나중에 얼마나 더 세금을 떼어갈려고 하나 싶어 걱정만이 느네요.

 

저 자리에 앉으면 이렇게 본인들에게 피해 안갈만한 지원만 이렇게 골라서 사람을 황당하게 만드나 싶기도하고 뉴스를 보니 한숨이 절로 나오네요. 지원을 할꺼면 모두가 아닌 정말 필요로 한 곳에 지원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