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와인 보관법에 따라 와인의 맛이 달라진다? 와인의 올바른 보관 방법!

 

와인

 

 

와인은 만들어진 후 숙성 그리소 숙성후 유지기간 그리고 오래되면서 부패되면서 와인으로서의 가치를 잃게 되는데요 이렇게 각 단계별의 기간은 와인타입에 따라 각각 달라집니다.

 

알콜 농도가 높고, 타닌 함량이 많으면 숙성기간도 길고 보관 또한 오래 할수 있습니다. 

 

 

또한 비슷한 와인이라고 해도 보관 상태에 따라 와인의 수명이 달라질수 있습니다. 와인은 만들고 1~2년 내에 소모되는 경우가 많지만 비싼 퀄리티 높은 와인의 경우 10년이상 20년이상 보관해 두면서 숙성된 맛을 더 즐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와인 보관은 와인에서의 핵심이라고도 할수 있습니다.

 

 

와인은 세워서 방치하면 코르크 마개가 건조해져서 외부의 공기가 침입하여 와인을 산화시킬 수 있기때문에 누워서 보관하느것이 정석인데요, 와인이 산화되면 식초가 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눕혀서 보관하면 와인이 코르크 마개에 흡수되어 코르크가 팽창, 외부로부터 공기를 차단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또한 햇빛 혹은 높은 온도 그리고 심한 움직임은 와인의 산화를 촉진시키는 요인들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단 아주 소량의 고 퀄리티브랜드의 오크통에서 숙성된 레드와인의 경우 병입 후 2년이 지나면 더 맛있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렇게 와인의 타입에 따라 오히려 병에서 숙성하여 먹는 와인도 있습니다.예를 들면 이탈리아의 바를로는 몇년동안 오히려 병에서 숙성시키면 타닌의 거친맛이 소프트해지고 맛이 풍부해진다고 합니다.

 

사실 와인 보관에서 제일 어려운 부분은 온도맞추기 인데요!  와인보관에 제일 좋은 온도는 10도정도인데 이 온도를 계속 유지하려면 장치가 되어있어야 합니다. 20도의 온도에서 몇년간 보관하더라도 보관하는 사이 온도의 차이가 크지 않으면 큰 문제는 없다고 합니다.

 

전통 있는 프랑스 포도원은 지하실을 보유하고 있는데 와인병 표면에 곰팡이가 끼고 먼지가 쌓일정도로  서늘하고 안정된 곳에서 와인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사실 적정온도의 유지보다는 온도의 높 낮이의 큰 폭의 변화가 더 큰 문제, 즉 와인의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보면 되는데요. 이정도라면 보통 지하실 혹은 에어컨이있는 집이라면 문제가 전혀 되지 않습니다. 

 

외국에서는 간혹 유명와인이 3~4년후 출고가격보다 훨씬 가격이 올라가는 경우가 있는데요. 와인을 테스팅해본 사람들에 의해 평가가 올라가면서 수요가 늘어나고,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이 올라가는 경우랍니다. 그렇기때문에 와인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나 취미로 와인을 수집하시는 분들의 경우에는 와인저장법에 대해서도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경우가 많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